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색케이블카 상생할 접점 찾으라

-환경부 해명 불구 사업부동의땐 갈등 확대재생산 우려

데스크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11 면
20년 넘게 끌어온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할 환경영향평가 동의여부를 환경부가 이달중에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위원들 일부가 ‘부동의’나 ‘보완내용 미흡’ 의견을 낸 것이 사전에 알려지면서 ‘공정성 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법적구속력이 없는 협의회의 일부 위원들이 오색케이블카사업 중단 가능성을 일부 언론에 흘리자 양양지역 주민들과 친환경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는 “협의회 위원 구성이 공정하지 않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입니다.이들은 “환경부가 추천하거나 환경부 산하단체 소속 위원들이 부동의나 미흡의견을 냈다”며 “갈등을 중재하고 조정해야 할 위원들이 오히려 편파적인 판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는 사업 찬반측 의견 수렴과 갈등을 예방하기 위해 주요 쟁점사항을 논의했지만 찬반 입장차이가 커 협의 방향을 결정하거나 조정안을 도출하지 않았다”며 해명하고 나섰지만 지역주민들을 이해시키기에는 역부족입니다.

오색케이블카사업에 대한 환경부의 부정적인 기류 소식이 알려지면서 친환경오색케이블카추진위원회가 27일 청와대앞에서 개최하는 오색케이블카 조기착공촉구 상경집회에 동참하려는 분위기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양양지역 읍·면을 중심으로 위원회에 집회 참여방법을 문의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상경집회 참여인원이 당초 예상을 크게 웃돌 것으로 전망됩니다.상경집회에서는 오색케이블카사업의 정상추진을 바라는 강력한 의지를 보이기위해 100여명의 주민이 집단 삭발식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양지역 주민들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자원 개발을 내세우며 케이블카사업을 주장하고있는 반면 이에 반대하는 환경론자들은 환경파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하지만 관광선진국에서는 이미 친환경적인 케이블카개발로 관광객 유치와 환경보호라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있는 만큼 이를 적극 참고해야 합니다.환경부가 지역주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개발이냐 환경이냐라는 이분법적인 잣대로 일방적인 결정을 내리면 지역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것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