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통 처사 너무해" 양구군, 국방개혁 주민 설명회 보이콧

연합뉴스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PHOTO_20190904181438.jpg
▲ 주민 설명회 보이콧 설명하는 이상건 의장


육군 2사단 해체 소식에 술렁이고 있는 강원 양구군이 국방부가 주최한 주민 설명회를 보이콧했다. 국방부는 4일 오후 양구군 양구읍 육군 2사단 회의실에서 군청, 군의회 관계자, 주민·상인 대표 등과 만나 변화하는 안보 환경에 맞춘 국방개혁 2.0을 설명하고 부대 감축과 통폐합, 재배치에 대해 지역의 이해와 관심을 부탁할 예정이었다. 상호 소통의 자리를 기대하며 회의에 참석한 군의회 관계자와 주민들은 보안을 이유로 휴대전화 수거와 서약서 작성을 요구하는 국방부에 실망하며 발걸음을 돌렸다. 군의회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역 의견을 수렴하기 위함이 아니라 국방부의 의견을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자리라 판단해 보이콧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상건 양구군의회 의장은 “이런 보여주기식 밀실 회의가 아니라 실질적으로 지역 의견을 수렴하는 공개회의를 국방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구군은 이날 회의에서 국방정책 제도 개선, 군부대 해체 피해지역 군(軍) 유휴부지 무상 양여, 접경지역 군사규제 개선 및 완화,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 등을 건의할 계획이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