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터무니 없는 산불피해 조사액 수용 불가”

고성·속초 소송대책위 발족
손해사정사 피해조사 반발
“증빙 불구 최대 감가율 적용”

박주석 jooseok@kado.net 2019년 09월 11일 수요일 18 면
지난 4월 발생한 산불 피해조사와 관련 손해사정사의 평가액이 터무니 없이 적어 일부 주민들이 소송을 준비하고 나섰다.고성속초산불피해소송대책위원회는 10일 오후 영랑호리조트 소강당에서 발족식을 갖고 “손해사정사의 불합리한 피해조사를 인정할 수 없다.피해민들은 한전의 부당함에 맞서 단체 소송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속초·고성지역 피해주민 30여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대한손해사정사협회의 조사 과정 중 엄청난 요율의 감가율을 적용해 피해민들로 하여금 재기불능의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실제 한 피해 주민은 11억원에 가까운 상가 건축물과 많은 집기류 등 그 외 물품들에 관해 사실증빙을 위한 모든 자료를 보냈음에도 대한손해사정사협회는 최대의 감가율을 적용해 4억7000만원이라는 인정금액을 통보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전은 ‘추석명절을 빙자해 100억원의 피해민을 위한 선보상금액의 15% 수준의 금액을 먼저 선집행하겠다’고 표명했지만 이는 곧 피해민들을 한전이 정해놓은 피해범위에 가둬 놓는 고도의 전략이자 파렴치한 행동”이라며 “피해민을 위한다면 위로금 명목으로 집행돼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사건 발생 후 5개월이 지났지만 경찰 수사 발표가 안나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며 “검경은 하루속히 수사발표를 통한 이번 산불에 관한 사실을 알려 합리적인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석 jooseo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