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근화동 하수처리장 이전 특위구성 추진

시의회, 의원 간담회서 결정
시 업체 제안서 검토과정 논란
“의회에서 진행상황 파악해야”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12 면
속보=3000억원 규모의 근화동 하수처리장 이전 과정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본지 9월3일자11면 등)되자 춘천시의회가 이전 과정을 점검하는 특별위원회 구성을 추진한다.시의회는 17일 제294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직후 의원 간담회를 갖고 근화동 하수처리장 이전을 둘러싼 쟁점에 대해 논의,특위구성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근화동 하수처리장 이전 문제는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를 거치면서 시 현안으로 급부상했다.시는 지난 4월 2038년까지 추진하는 ‘물의 도시 봄내 조성계획’ 일환으로 근화동 하수처리장을 이전하기로 결정했다.이후 민간사업자가 ‘춘천하수처리장 시설개선 및 증설 민간투자사업 사업제안서’를 시에 제출하고 시가 열흘 뒤 제안서 검토 결과를 회신하면서 이상민 시의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특정 기업에 유리한 방향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욱이 시는 기획재정부에 민간투자사업 제안서를 반려했다고 알린 후 이틀 후 같은 업체로부터 다시 사업제안서를 받아 논란은 증폭됐다.결국 시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발생했으나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해당 업체와의 사전 논의나 법적인 하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상민 원내대표는 “개청 이래 최대 규모 사업인데 하수처리장 이전에 대한 공론화 과정이 전혀 없었다는 점도 문제”라며 “특위를 구성해 시의회에서도 사업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원규 의장은 “특위 구성을 논하기에 앞서 의원 모두가 사안을 공유하는 자리가 있어야 한다고 판단해 간담회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