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청 이전 신축 논의 도민 전체 참여해야"

원주시의회·번영회 등 공론화 요구 잇따라

연합뉴스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강원도청사 이전 신축과 관련 원주지역에서 도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는 공론화 절차를 요구하고 나섰다.

원주시의회는 16일 김정희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강원도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균형 발전을 위한 도청 이전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건의안에서 “현재 도청사 신축에 대한 행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나 이전 논의가 도청이 소재한 지역만을 한정하고 있다”며 “도청사는 특정 지역의 전유물이 아니므로 도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방식의 공정하고 투명한 이전 행정절차를 진행할 것과 인구가 줄고 특별한 성장 동력이 없는 강원도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균형 발전을 위해 타지역으로의 이전 신축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원주시번영회에서도 도민 의견을 묻는 공론화 절차를 거치지 않고 도청사 이전 예정지를 춘천으로 국한하는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시번영회는 강원도 18개 시·군은 지리적으로 홍천군을 기준으로 남부강원 9개 시·군(횡성군, 평창군, 강릉시, 원주시, 영월군, 정선군, 동해시, 삼척시, 태백시)과 북부강원 8개 시·군(춘천시, 인제군, 양양군, 속초시, 고성군, 양구군, 화천군, 철원군)으로 구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시 번영회는 ‘강원통계정보’에 의하면 2018년 기준 남부강원 인구수는 93만7천348명으로 강원도 전체 인구수의 60%를 차지하는 반면 북부강원은 55만3천67명으로 3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도세 부담 비율도 2017년 기준 남부강원은 4천983억6천300만원으로 61.99%지만, 북부강원은 2천667억8천600만원으로 33.18%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시 번영회는 통계를 보더라도 도청 이전 지역을 선정하기 위해서는 강원 남부 주민들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동수 원주시 번영회장은 “충청남도에서 이전 지역을 결정하기 위해 도 집행부가 아닌 객관성을 가진 도청 이전추진위원회를 발족해 발생할 수 있는 지역 간 갈등을 예방한 점을 주목해 볼 만 하다”며 “도청 이전이 원만히 추진되기 위해서는 진행 과정이 투명해야 하고 반드시 도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는 절차가 필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