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회의원 선거구 조정안 즉각 철회 요구

고성군의회, 재정립 촉구 결의
영서지역구 편입 이질감 우려
단순 인구기준 적용 부작용 커

이동명 ldm@kado.net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18 면
고성군의회(의장 함형완)는 19일 제306회 임시회를 열고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기준 재정립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국가균형발전·지방분권화정책과 전면 배치되는 시대 역행적 선거구 조정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군의회는 김일용 부의장이 대표발의한 결의안에서 “단순히 인구수만의 획일적 기준을 적용한 선거구 조정안은 도시와 농어촌의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등 국가균형발전에 커다란 걸림돌로 작용할 뿐만 아니라 지방소멸을 가속화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고성군은 영동 생활권에 역사·문화적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인근 속초시·양양군과 동일 선거구에 속해 있지만 새롭게 논의되고 있는 선거구 획정안에 따르면 생활권과 무관하고 역사·문화적으로도 이질감이 큰 인제군 등 영서 시·군과 같은 지역구로 편입될 우려가 상당하다”며 “3만 군민의 엄중한 결의를 모아 이번 선거구 조정안 즉각 철회와 더불어 합리적 선거구 개편안을 새롭게 마련해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이날 군의회는 특례군 법제화추진협의회 규약 동의안 등을 심의 의결했다. 이동명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