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영향으로 삼척 이사부 축제 등 축제 일정 일부 취소,연기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10월 02일 수요일
▲ 태풍 ‘미탁’ 영향으로 당초 4~6일 사흘간 삼척문화예술회관 광장 등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삼척 동해왕 이사부 축제’ 일정이 크게 변경됐다.사진은 지난해 이사부축제 당시 시민들이 참여한 퍼레이드 장면이다.
▲ 태풍 ‘미탁’ 영향으로 당초 4~6일 사흘간 삼척문화예술회관 광장 등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삼척 동해왕 이사부 축제’ 일정이 크게 변경됐다.사진은 지난해 이사부축제 당시 시민들이 참여한 퍼레이드 장면이다.

제18호 태풍 ‘미탁’이 2~3일 한반도를 관통하는 가운데,주말로 이어지는 삼척지역 대규모 축제 일정이 하루 축소되고 행사가 일부 연기되는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올해 ‘삼척 동해왕 이사부 축제’는 4~6일 사흘간 오분항 이사부출항기념비와 정라동 육향산 광장,삼척문화예술회관 광장 특설무대 등지에서 열릴 예정이다.그러나 태풍 ‘미탁’이 2일 전남 서해안에 상륙한 뒤 3일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4일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이사부 축제 일정이 일부 변경됐다.

축제 첫째날인 4일 행사는 전면 취소됐다.당초 4일 오전 10시 오분항 이사부 출항기념비 앞에서 열릴 예정이던 이사부 숭모제는 5일 같은 시간대로 연기됐다.또 오후 7시30분 삼척문화예술회관 광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도 이튿날인 5일 오후 7시로 변경됐고,4일 시민스테이지와 시민뮤지컬 ‘사자후’ 공연은 취소됐다.

이는 태풍 영향으로 인한 안전상 문제 등을 고려한 조치이며 주말인 5일부터 계획된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된다.5~6일 이틀간 오후 8시 광장 특설무대에서 이사부 장군의 우산국 정벌 스토리를 재해석한 시민 뮤지컬 ‘사자후’ 공연을 비롯해 6일 오후 3시 대학로공원~광장 구간에서 시민퍼레이드 ‘영웅의 부활’ 행렬이 이어진다.

또 강원도민일보가 주최하고 동해융합과학교육연구회가 주관하는 ‘제8회 이사부 사자상 전함 제작 경주대회’도 5~6일 예정대로 진행되고,시민스테이지(5~6일·광장 특설무대)와 삼척이사부윈드오케스트라 공연(5일 오후 4시30분·〃),이사부독도심포지엄(5일 오후 1시30분·6일 오전 9시·삼척문화원) 등이 진행된다.

한편 삼척시는 3일 천은사 일원에서 열기로 했던 ‘이승휴 제왕운기 문화제’ 일정 가운데 ‘제719주기 동안대제’는 예정대로 봉행하고,오후 1시부터 진행하려고 했던 옛길걷기와 사행시 짓기 대회는 오는 12일로 연기했다.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