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층층나무

데스크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11 면
장승진




어느 봄날 산비탈에서 만난

층층나무 한 그루

기대를 거름삼아 옮겨 심었는데

어느 날 거목으로 자란 층층사다리

무너져 수풀 속에 누워 있었네

보기에 아름답고 먹으면 약이 되는

남다른 정원수를 무엇이 베었을까

하늘로 가는 계단을 질투한

계곡의 고요였을까

변화 없는 일상 지루함의 칼이었을까

하늘과 땅 사이 누구를

무엇을 올리기 위하여

그대는 잠시나마 존재했을까

우리는 모두 무엇을 이루기 위해

어떤 불쏘시게 되기 위해

이 한 많은 세상에 잠시나마

머물다 떠나는 것일까?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