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횡성군, 원주취수장 긴급급수시설 전환 요구

대관대천 취수장 신설 반발 확산
군, 환경부에 대체 방안 제시
단체장·피해대책위 17일 논의

박창현 chpark@kado.net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18 면
횡성읍 전역의 개발을 제한하고 있는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환경부의 대안을 놓고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횡성군과 지역사회가 또다른 대안으로 기존 원주 취수장을 긴급 급수시설로 전환하는 방안을 환경부에 적극 요구하고 나섰다.

횡성군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 4일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관계기관 회의에서 ‘현행 원주 장양리 취수장을 상류지역인 횡성 대관대천 수계로 이전,신설’하는 방안을 제시했다.하지만 이 같은 방안은 제2의 규제라는 반발을 초래하고 있는 데다 신설지점도 명확치 않아 지역사회에 혼란만 야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군은 최근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또하나의 방편으로 현행 원주 취수장을 긴급 급수시설로 전환하는 방안에 대해 환경부에 재차 전달했다.

긴급 급수시설은 상수원보호구역 지정 없이 극심한 가뭄 등 비상시에만 가동하는 ‘보’ 수준의 시설만 신설하는 수준이어서 원주시와 횡성군 양측 모두에게 합리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여론이다.이를 위해 환경부와 수자원공사가 횡성댐의 용수공급량을 조정,원주시에 안정적인 물공급을 보장하면 되지만 환경부는 이에 대해 이렇다할 검토결과를 밝히지 않은 상태다.

이에 따라 횡성군 각급기간단체장협의회와 피해대책위원회는 오는 17일 모임을 갖고 환경부와 대화의 자리를 이어가기 위한 대응방안과 국회 및 환경부 방문일정을 논의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대관대천 수계에 취수장 설치는 사실상 받아들일 수 없는 대안인 만큼 제2의 현실적 대안을 놓고 환경부와 대화를 이어나가고 있다”며 “긴급 급수시설 전환방안에 대해 집중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창현 chpar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