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루히토 일왕 오늘 즉위 선언…헌법·세계평화 언명할지 주목

왕세자 시절 헌법 준수 거론하기도…아베 개헌시도와 맞물려 반향
전후 태어난 첫 일왕…전쟁 겪은 부친 아키히토 ‘세계 평화’ 강조
전쟁 반성 강조…재위 중 역사 인식 관련 발언할지도 관심

연합뉴스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즉위식장으로 향하는 나루히토 일왕      (도쿄 교도=연합뉴스)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22일 오전 8시9분께 거처인 도쿄 아카사카 고쇼(赤坂御所)를 나서 즉위식이 열리는 왕궁으로 향하고 있다. 2019.10.22      jeb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22일 오전 8시9분께 거처인 도쿄 아카사카 고쇼(赤坂御所)를 나서 즉위식이 열리는 왕궁으로 향하고 있다. 2019.10.22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22일 각국 정상급 인사를 초청한 자리에서 즉위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린다.

전후에 태어난 첫 일왕인 그가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가 주목된다.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일본을 전쟁 가능한 보통 국가로 전환하는 개헌에 힘을 쏟는 상황이라 나루히토 일왕이 헌법에 관해 어떤 뜻을 표명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를 일본 안팎에 알리는 의식인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位禮正殿の儀)가 이날 오후 1시 도쿄 소재 고쿄(皇居) 내 행사 시설인 규덴(宮殿)에서 열린다.

아베 총리 등 일본 정부 관계자, 이낙연 국무총리,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 부주석, 찰스 영국 왕세자 등 183개국 주요 인사 등 약 2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나루히토 일왕은 자신의 즉위했다는 사실을 선언한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서 재위 기간에 어떻게 활동할 것인지에 관한 각오를 간단히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헌법은 일왕을 정치적 권한이 없는 존재로 규정하고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나루히토 일왕은 현실 정치와 거리를 두되 일본인의 보편적 감정에 비춰 특별히 도드라지지 않는 발언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런데도 나루히토 일왕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리는 것은 전후 최장기간 재임 중인 아베 총리와의 대비 효과 때문이다.

나루히토 일왕은 왕세자 시절인 2014년 2월 생일을 계기로 한 기자회견에서 “지금의 일본은 전후 일본 헌법을 기초로 삼아 쌓아 올려졌고 평화와 번영을 향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헌법을 지키는 입장에 서서 필요한 조언을 얻으면서 일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왕이 헌법에 정해진 국사(國事)에 관한 행위에만 관여하며 국정에 관여할 권능을 지니지 않는다고 헌법에 규정돼 있다는 점을 거론하고서 이같이 언급했다.

일왕의 역할이나 책임·권한의 한계 등을 규정한 헌법을 잘 지키면서 자신의 역할을 하겠다는 발언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개헌을 필생의 과업으로 꼽고 시대에 맞게 헌법을 고쳐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어 일왕의 당시 발언은 일종의 호헌 메시지로 해석되기도 했다.

아베 총리가 이번 임시국회를 개헌 논의의 장으로 삼겠다고 공언한 상황이라서 일왕이 즉위 행사에서 헌법에 관한 언급을 하면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30년 전 즉위 의식을 한 아키히토(明仁) 상왕이 헌법을 준수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점에 비춰보면 비슷한 메시지가 이번에 나올 가능성도 있다.

전후 세대이기는 하지만 나루히토 일왕이 세계 평화에 관한 발언을 할지도 주목된다.

아베 총리는 미국 등 동맹국과 협력해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더 적극적으로 기여한다는 이른바 ‘적극적 평화주의’를 내걸고 동맹국이 공격당했을 때 일정한 요건을 충족하면 일본이 실력을 써서 대응하는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안보 체제를 변경했다.

아베 정권의 적극적 평화주의가 일본을 국제 분쟁이나 타국의 전쟁에 휘말리게 할 우려가 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일왕이 세계 평화 등을 언급하면 여러 가지 해석을 낳을 것으로 보인다.

유년기에 전쟁을 겪은 나루히토 일왕의 부친 아키히토 상왕은 일왕 재위 중 세계 평화를 기원한다는 뜻을 여러 차례 표명한 바 있다.

최근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점을 고려하면 나루히토 일왕이 22일 민감하게 해석될 수 있는 역사 관련 언급을 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역사를 전공한 나루히토 일왕이 앞으로 일본의 역사 인식에 시사점을 남길 발언을 할 가능성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나루히토 일왕은 올해 일본 패전일(8월 15일)에 “과거를 돌아보고 깊은 반성 위에 서서 다시 전쟁의 참화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며(후략)”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2015년 2월에는 “전쟁의 기억이 흐려지려고 하는 오늘날, 겸허하게 과거를 돌아보고 전쟁을 체험한 세대가 전쟁을 모르는 세대에게 비참한 경험이나 일본이 밟아온 역사를 올바르게 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이 총리를 비롯해 이번 즉위 의식에 참석하는 약 50개국 대표와 개별 면담을 한다. 22일에 23명과 따로 대화했으며 23일 이후에도 면담이 이어진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