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노총, 원주시 공무직 노조 파업 장기화 해결 촉구

연합뉴스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원주시 공무직 노조 파업 장기화 해결 촉구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가 22일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원주시 공무직 노동조합의 파업 장기화 해결 촉구와 원주시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2     kimy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가 22일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원주시 공무직 노동조합의 파업 장기화 해결 촉구와 원주시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2

원주시 공무직 노동조합이 10월 1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민주노총이 원주시에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원주지역지부는 22일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파업 장기화 해결 촉구와 원주시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했다.

원주지역지부는 “파업 3주가 넘는 동안 원주시는 최종안보다 후퇴한 안을 가지고 나와 교섭은 다시 결렬됐으며 노동자들에게 돌아온 것은 무시와 냉대, 반노동자적인 정책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는 노조를 무력화하기 위해 파업으로 업무가 중단된 상하수도와 수도 검침, 도로 관리 등에 현행법을 위반하면서까지 불법적 대체 근무를 투입하고 있다”며 “시민 안전과 직결된 수영장에 18시간 교육을 수료한 공무원 15명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원주지역지부는 “원창묵 시장은 공무직 노동자들의 노동 가치를 존중해 책임 있는 자세로 교섭에 임해 줄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기본급 및 명절휴가비 인상, 수당 신설 등 지난해 대비 10% 이상 인상을 요구했으나 시는 올해 공무원 봉급 인상률 1.8%와 물가 상승률 등을 고려해 연봉 5%와 수당 3개 신설 등을 제시해 지난 9월 20일 협상이 최종 결렬된 바 있다.

원주시에는 현재 행정보조원과 현업종사원, 보건 요원, 체육 지도자, 전기통신원 등 5개 직종에 351명의 공무직이 근무 중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