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 체감할 때까지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 달려갈 것”

문 대통령, 수석회의서 언급
임기 후반 국정운영 방향 강조
“국민·시대 요구하는 소임 최선”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6 면
[강원도민일보 남궁창성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일관성을 갖고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 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해 “임기 전반기에 씨를 뿌리고 싹을 키웠다면 후반기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만 정부의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남은 임기,국민들께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며 “국민들의 격려와 질책 모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공정의 가치 및 사회 포용성 제고, 한반도 전쟁위험 제거,4강 외교 강화 등을 임기 전반기 성과로 자평했다.또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으로 혁신,포용,공정.평화 등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혁신은 우리의 미래를 창출하는 것”이라며 “더욱 속도를 내 경제 전반의 역동성을 살리는 확실한 변화를 일궈야 할 것”이라고 했다.이어 “포용은 끝이 없는 과제”라면서 “지금의 성과와 변화에 머물지 말고 심각한 양극화와 불평등이 해소되고 따뜻하고 안전한 사회가 될 때까지 중단없이 나아가고자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어 내고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면서 “그 과정에서 더욱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들에 대해서도 귀를 기울이면서 공감을 넓혀 나가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국정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근간이 무너지고 있다”며 “꿀 바른 화려한 독버섯 같은 정책들을 폐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비판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