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횡성군 수소충전·생산시설 구축사업 시동

정부공모사업 신청서 제출 방침
수소탱크 폭발사고 불안감 여전
사업예정지 인근 주민 설득 관건

박창현 chpark@kado.net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17 면
[강원도민일보 박창현 기자]횡성군이 안전성 등의 문제로 지역주민과 갈등을 빚고 있는 수소충전소와 수소생산시설 설치사업을 동시에 추진하고 나서 성사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군은 내년 중 국비 65억원,도·군비 35억원 등 모두 100억원을 들여 수소 수소차 시대에 대비한 ‘수소충전소 및 생산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민간 공모사업을 통해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인 가운데 횡성 이모빌리티사업이 추진 중인 우천면과 횡성읍 일대가 거론되고 있다.군은 내달 중 수소연료에 대한 안전성과 수소산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수소 바르게 알기’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데 이어 내년 2월중 사업지를 선정,수소 생산시설 정부공모사업에 신청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 같은 수소 관련 시설건립계획은 지난 5월 8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과학산업단지 수소탱크 폭발사고 이후 전국 각지에서 수소충전소에 대한 불안감과 주민반발이 확산되면서 건립사업이 지연되고 있어 자칫 또다른 민원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실제 올해 도내에서도 춘천,원주,강릉,속초,삼척 등 5곳이 연내 수소충전소 설치를 추진했지만 안전과 주민 반대로 내년 5월까지로 연장한 상태다.군 관계자는 “이모빌리티 전기차 생산과 연계한 수소에너지의 기지를 선점하기 위해 충전소와 생산시설 건립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며 “내달 중 수소에너지에 대한 안전성 등을 알리기 위한 설명회에 이어 사업부지 선정작업을 병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창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