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비 확보’ 도 - 정치권 손잡았다

염동열 의원실에 상황실 개소
직접적 소통 창구 역할 기대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3 면
▲ 15일 자유한국당 염동열 국회의원실에서 진행된 ‘강원도 국비확보 상황실 개소식’에서 최문순 도지사,권성동 강원도국회의원협의회장,염동열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15일 자유한국당 염동열 국회의원실에서 진행된 ‘강원도 국비확보 상황실 개소식’에서 최문순 도지사,권성동 강원도국회의원협의회장,염동열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강원도와 도 정치권이 내년도 도 관련 국비 확보를 위한 초당적인 공조체계를 구축했다.도와 도 정치권은 15일 국회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실에서 국비확보 상황실 개소식을 갖고 예산확보에 주력키로 했다.정부 예산안에는 당초 도가 목표로 했던 예산규모(6조 3000억원)보다 4295억원이 많은 예산이 담겼지만 도는 미반영된 현안사업 예산을 추가 반영시킨다는 목표를 세우고 국회의원 접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염 의원은 국회에 상주하는 도 국비전략팀에게 자신의 의원실 일부를 상황실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염 의원은 도출신 국회의원 중 유일하게 예결특위 예산안조정 소위원회에서 활동 중으로 도와 염 의원과의 공조가 기대된다.도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예산소위에서 강원도 몫을 담당하는 임종성 의원실에도 상황실을 마련해 여당 측과도 협력할 계획이다.

개소식에는 최문순 도지사와 권성동 강원도국회의원협의회장,도관계자들이 참석했다.염 의원은 “평국비 확보의 최일선인 예산안 소위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예산 확보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권성동 도국회의원협의회장은 “상황실 개소는 도 정치권과 강원도가 협력할 수 있는 직접적인 소통 창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최 지사는 “국비 확보를 위해 국회에 상황실이 생긴 것은 처음”이라며 “염 의원이 예산소위라는 핵심적인 자리에 들어가 있는 만큼 도정도 수시로 소통하면서 도 주요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