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방물류도시 ‘허브거점도시’로 명칭 변경

“신북방경제 물류 핵심지 육성”
강호축 발전 맞춰 탄력 전망

홍성배 sbhong@kado.net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12 면
[강원도민일보 홍성배 기자] 시가 신 철도시대에 대비해 추진하고 있는 ‘북방물류 거점도시’의 명칭을 통일대비 ‘강릉 허브거점도시’로 변경하고 용역업체 선정에 착수했다.

시는 구정면 금광리와 어단리·덕현리·강남동(박월·유산·담산) 일대를 대상으로 추진중인 북방물류 거점도시가 북방물류에 한정하는 사업으로 착오를 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통일대비 허브거점 도시로 명칭을 변경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시는 최근 시의회에 이 같은 계획을 보고했다.

허브거점도시는 물류·산업·주택 등 3개 단지 등으로 나눠 각 100만㎡씩을 개발하게 된다.시는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계약심의위원회를 구성,현재 용역업체 선정 작업에 들어갔다.내년 1월중 선정될 용역업체는 현재 도시계획 분야 8개,환경 영향평가 분야 18개 업체가 참여,열띤 경쟁을 벌이고 있다.이번 용역은 사업비 29억원을 들여 개발계획 지정변경,교통·환경 영향평가 등을 1년여 동안 추진하게 된다.허브거점도시는 구정면 금광리 일대 5805필지 635만4235㎡로 이중 300만㎡(90만7500평)를 최종 선정해 오는 2024년까지 개발하게 된다.

특히 허브거점도시는 지난 3일 정부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강호(강릉~충청~호남)축’ 발전계획을 반영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고 있다.시는 사업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가기 위해 재정을 투입,직접 개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시 관계자는 “서울,호남,부산 등과 연결되는 철도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물류 이동의 거점을 확보하기 위해 대규모 택지를 개발하는 것”이라며 “신 북방 경제의 밑그림을 그리고 통일에 대비한 물류이동의 핵심지가 될 수 있도록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홍성배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