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철원 김화 영하 19.1도… 도 전역 한파주의보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날씨

이종재 leejj@kado.net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PYH2019111903930006200_P4.jpg
[강원도민일보 이종재 기자] 6일 철원 김화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9.1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강원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철원 영하 19.1도를 비롯 화천 영하 17.1도,홍천 내면 영하 16.6도,설악산 16도,향로봉 영하 15.2도,양구 영하 14.1도,평창 영하 12.7도 등을 기록했다.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중·남부 산간과 춘천·화천·횡성·철원·태백과 양구·정선·평창·홍천평지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강릉 등 영동지역 아침기온도 영하 5도 안팎을 맴돌았다.

매서운 칼바람까지 불면서 출근길 시민들은 두꺼운 겨울 외투와 목도리,장갑 등 방한용품으로 중무장한 채 추위에 맞섰고,재래시장 상인들은 모닥불을 피워 꽁꽁 언 손과 발을 녹였다.춘천 공지천은 한파의 위력으로 올 겨울 들어 처음으로 얼어붙었다.강원기상청 관계자는 “낮은 기온에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으니 건강관리와 수도권 동파 예방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한편 이날 낮부터는 점차 기온이 오르면서 곳곳에 내려진 한파특보가 해제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이종재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