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굿바이 2019 봄·여름·가을·겨울

최유진 choi@kado.net 2019년 12월 31일 화요일 1 면
▲ 기해년(己亥年)이 저물고 있다.다사다난했던 한 해다.봄이 채 움트기 전 마주한 대형산불은 광활한 산림과 삶의 터전을 잿더미로 만들었다.태풍 ‘미탁’으로 보금자리는 잠기고 묻혔다.아프리카 돼지 열병을 막기 위해 가을의 단풍을 잊었다.불행한 일들이었다. 그리고 치유의 과정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유구한 세월 강원도민들은 척박한 환경을 개척하며 억척스레 삶을 이어왔다.산세가 험한 곳에서 경사진 산비탈을 개간해 층층이 만든 계단식 논인 다랑이논은 도민의 삶을 그대로 보여준다.거친 바다와 험한 백두대간의 땅에 뿌리를 내린 도민의 순박하고 성실한 성품과 닮았다.한 해 동안 춘천 동내면 사암리 다랑이논의 사계절을 드론을 이용해 담았다.‘봄·여름·가을·겨울’ 또 다시 우리에게 주어질 희망의 계절들이다.     최유진
▲ 기해년(己亥年)이 저물고 있다.다사다난했던 한 해다.봄이 채 움트기 전 마주한 대형산불은 광활한 산림과 삶의 터전을 잿더미로 만들었다.태풍 ‘미탁’으로 보금자리는 잠기고 묻혔다.아프리카 돼지 열병을 막기 위해 가을의 단풍을 잊었다.불행한 일들이었다. 그리고 치유의 과정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유구한 세월 강원도민들은 척박한 환경을 개척하며 억척스레 삶을 이어왔다.산세가 험한 곳에서 경사진 산비탈을 개간해 층층이 만든 계단식 논인 다랑이논은 도민의 삶을 그대로 보여준다.거친 바다와 험한 백두대간의 땅에 뿌리를 내린 도민의 순박하고 성실한 성품과 닮았다.한 해 동안 춘천 동내면 사암리 다랑이논의 사계절을 드론을 이용해 담았다.‘봄·여름·가을·겨울’ 또 다시 우리에게 주어질 희망의 계절들이다. 최유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