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성 인구 2만7000명 선 붕괴 ‘ 초읽기’

이달 기준 2만7210명 집계
2018년말 대비 934명 감소
군, 민자 유치 일자리 확충

이동명 ldm@kado.net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18 면

[강원도민일보 이동명 기자]고성지역 인구 2만7000명선 붕괴를 눈앞에 두고있다.이런 상황에 군 인구증가시책은 단편적인데다 인구유입 요소도 부족한 실정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인구는 2만7210명으로 작년말 2만7260명이던 인구가 올해 들어 보름만에 50명이 줄었고,2018년말 2만8144명보다는 934명 감소했다.지난해 출생아 수가 139명으로 2018년 109명,2017년 135명보다 많음에 인구 감소는 지속되고 있다.군은 주된 인구감소 요인으로 △지난해 4월 4일 고성산불 이재민 속초 임대아파트 일시거주에 따른 300여명 전출 △고령자 등 297명 사망 △일자리·자녀교육 등으로 인한 청·장년층 일부 전출 등을 꼽았다.

이강훈 군번영회장은 주소만 고성군에 두고 생활·소비는 인근 도시에서 하는 주민이 수천명으로 추정돼 군장병을 제외한 실제 고성 정주인구는 2만5000명 안팎일 것이라고 밝혔다.이 회장은 “출·퇴근 시간대 속초~간성 국도 7호선이 지·정체현상을 빚는 일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군정을 이끌어가는 군청 공무원은 물론 교육청,소방서,경찰서 등 공직자와 사업체 운영자,사회단체장,군부대 간부들까지 생활권이 속초인 경우가 많아 수익창출·사회활동은 고성에서 하고 소비는 타지역에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또 금강산관광 재개,동해북부선 연결,접근 도로·철도망 확충 등 유입 여건이 마련돼야 인구가 늘 것이라고 진단했다.

군이 본예산·추경예산 등을 세워 추진하겠다고 내놓고 있는 인구시책은 출산장려금 확대,주택수리비·전입기념품·전입세대(제대군인)정착지원금 지원,국적취득자 지원 등 단편적 대책에 그치고 있다.군 관계자는 “수도권과 대도시를 제외한 농·어촌지역 인구감소는 고성군만의 사항이 아닌 전국적인 문제”라며 “인구 유입의 한 방법으로 적극적 민간투자 유치를 통해 지역 내 일자리를 만들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고,장기적 인구증가시책을 개발·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명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고성군민 2020-01-20 15:50:04    
2만7천 이미 붕괴된거 아닌가요?
체감인구는 2만 미만인듯...
121.***.***.19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