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분구 통한 ‘강원 9석’ 배정 여부 내달 26일 전 결론

설 이후 선거구획정 기준 본격 논의
재외선거인명부 작성 기준
행안위 간사 의원정수 논의
여야 9석 공감, 실현 관심

이세훈 sehoon@kado.net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3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재외선거인명부 작성에 들어가는 2월26일까지는 선거구 기준을 결정해야한다고 정치권에 촉구했다.이에 따라 여야는 설 연휴 이후 획정 기준안과 관련한 본격적인 논의에 돌입한다.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선거법 소관 상임위인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들은 설 연휴 이후 회동을 갖고 전국 시·도별로 배정될 의원 정수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당초 행안위는 지난 16일 전체회의를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결원 위원 재선정 등 선거구 획정 단계에 필요한 안건 등을 논의할 계획이었으나 회의 일정을 1월 말로 연기했다.행안위 간사들은 위원회 전체회의가 진행되기 앞서 이번 회동을 통해 선거구 획정 기준과 관련한 여·야의 입장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춘천선거구 분구를 통한 ‘강원도 9석 배정’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 4+1 협의체와 자유한국당이 공감대를 이루고 있는 만큼 이번 행안위 간사 회동에서 ‘강원 9석’ 실현 방안이 도출될지 주목된다.다만 강원도에 배정할 의석수 협의 외에 호남 및 수도권 선거구를 둘러싼 여야 입장 차이가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는 것이 변수다.

범여권 협의체는 농어촌을 배려해야 한다는 합의 아래 지방 대신 서울·경기 등 수도권 의석을 감축하는 안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한국당은 ‘수도권 선거구 통·폐합 반대,호남 선거구 축소’를 내세우고 있다.이 같은 입장 대립은 행안위 간사 회동에서도 거듭 충돌할 공산이 커 선거구 획정 기준과 관련한 협의는 난항을 지속할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선거구획정위원회는 국회가 시·도별 정수 등의 선거구 획정기준을 전달받는 대로 선거구 획정 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획정위원회 관계자는 “다음달 26일부터 선관위에서 재외선거인명부 작성에 들어가는 만큼 그 전까지는 선거구 획정을 끝내야 한다”며 “총선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국회에서 조속히 획정 기준안을 결정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