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총선 열기 후끈 여야 공천 이슈로 ‘혼전’

원주갑 이광재 출마설 촉각
미래통합당 보수경선 불가피
원주을 민주 송기헌 단독출마

정태욱 tae92@kado.net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13 면
[강원도민일보 정태욱 기자] 원주 총선 열기가 각종 공천 이슈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원주 갑 더불어민주당은 이광재 전 지사의 전략공천을 통한 출마설이 지속되고 이에 대한 같은 당 예비후보들의 입장 표명이 잇따르며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박우순 예비후보는 17일 회견을 열고 “이광재 전 지사가 지역구 출마가 아닌 비례대표로 출마해 강원도 모두가 이기는 ‘강한 원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이어 “어떤 일이 있더라도 마지막까지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며 전략공천의 불합리성을 시사하고 경선 의지를 피력했다.앞서 같은 당 경쟁자인 권성중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전략공천은 없다”며 “현재 등록된 예비후보 모두 하자가 없는 만큼 당의 공정한 룰에 따라 경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일찌감치 선을 그었다.

원주 갑 보수진영 상황도 급변했다.현역인 김기선 국회의원의 단독 출마가 굳혀지는 듯 했으나 17일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 향한 전진4.0이 참여한 보수통합체 ‘미래통합당’이 출범하면서 경선이 불가피해졌다.원주 갑 미래통합당은 김기선(전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수정(전 새로운보수당) 예비후보가 이름을 올린 상태다.여기에 박정하(무소속) 전 청와대 대변인의 합류가 예상돼 조만간 3파전 확대가 점쳐진다.

원주 을의 경우 미래통합당은 김대현·이강후·윤용호 등 기존 3파전,민주당은 현역인 송기헌 국회의원의 단독 출마를 유지 중이다.한편 17일 현재 원주 총선 예비후보 수는 현역 의원들이 등록을 마치면서 원주 갑 5명,원주 을 8명이다. 정태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