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먹거리지원센터 납품 열흘 앞, 학교 31곳 접수

일부 학교 단가·수수료 회의적
운영위 오늘 수수료 비율 결정
전문인력 채용 마무리 단계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18일 화요일 12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속보=춘천시가 내달부터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통한 학교급식 식자재 공급에 돌입(본지 2월13일자11면 등)하는 가운데 대상 학교가 31곳으로 잠정 확정됐다.17일 시와 춘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지역내 학교를 대상으로 접수한 결과 현재까지 31곳이 신청했다.시는 당초 오는 3월부터 지역내 68개 초·중·고를 대상으로 학교급식 식자재 공급을 전면 시행하려 했으나 시범운영 후 보완이 필요하다는 교육지원청과 일선학교의 의견을 수렴해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이날까지 접수된 31곳이 모두 센터를 통해 급식 식자재를 공급받을 지 여부는 유동적이다.700명이 넘는 일부 대형 학교의 경우 기존의 최저가 입찰방식과 비교해 센터에서 공급받는 급식 단가가 비싸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기 때문이다.학교급식 공급가 10%를 수수료로 구분해 센터 운영비용으로 쓰는 방안 역시 일부 영양교사들은 회의적이다.이에대해 시는 시 출연금 대부분은 인건비로 쓰이기 때문에 센터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일부 수수료 책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시와 센터는 18일 학교급식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적정수준의 수수료 비율을 결정할 방침이다.이번주 중 가격결정위원회를 열고 품목 간 가격도 협의한다.

학교급식 식자재 공급을 열흘 앞두고 센터에서는 막바지 준비가 한창이다.현재 각 학교 수·발주,급식 품목 간 전산작업이 진행 중이다.전문인력을 채용해야 한다는 사전점검단의 지적을 수용해 전처리 팀장,수발주담당,검수담당자들의 채용 역시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시 관계자는 “수입과 지출을 명확히 공개해 센터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일부 품목 단가가 높다는 지적도 있지만 급식 전체적인 비용을 고려하면 센터를 통한 식자재 공급이 오히려 저렴하기 때문에 이 부분도 다시한 번 각 학교에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