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시민버스 경영 실패, 시 대책 마련해야”

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성명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19일 수요일 10 면
[강원도민일보 오세현 기자] 춘천시민버스 운영과 관련해 잡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춘천시민버스는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춘천시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시민공영제를 표방하며 녹색시민협동조합이 춘천시민버스를 인수,운영했지만 출범 반년 만에 사실상 실패했다”며 “준비되지 않은 자본금 문제는 물론,시내버스 운영 경험이 전혀없는 경영능력 미비 상황에서 무리하게 출범한 녹색시민협동조합의 대중교통 개입은 애초부터 실패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녹색시민협동조합 출범부터 춘천시 집행부의 개입 의혹이 제기됐고 시민버스 출범을 위해 차고지 매입 등 편의를 제공,측근에 의한 시민버스 운영 의혹까지 제기됐지만 이러한 논란에도 명확한 검증없이 녹색시민협동조합의 시내버스 인수를 지원한 춘천시와 이재수 시장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사측의 사과와 춘천시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가 멈추는 최악의 사태가 닥치기 전에 문제를 야기한 당사자들은 진심으로 시민 앞에 사죄하고 납득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 마련에 즉각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