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한전 특별대책본부 신설, 지역 주민 “전면 백지화” 고수

서부구간 입지선정 의견 수렴
송전탑 반대위 투쟁 계획 준비

이종재 leejj@kado.net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4 면
[강원도민일보 이종재 기자]속보=한국전력공사가 주민 반발이 거센 동해안~신가평 고압직류 송전선로(HVDC) 건설사업(본지 1월 11일자 3면) 본격 추진을 위해 최근 춘천에 ‘동해안~신가평 특별대책본부’를 신설,서부구간 입지선정을 위한 주민의견 수렴에 나서 주목된다.한전은 경북 울진을 시작으로 3개 도 및 11개 시·군을 경유해 수도권에 이르는 ‘동해안~신가평 500㎸ HVDC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추진 중이다.송전선로 길이만 220㎞에 달하고 철탑은 440기가 세워지는 대규모 공사다.도내 경과 예정지역은 삼척·태백·홍천·횡성·영월·평창·정선 등 7개 시·군으로,이들 지역에는 총 180기가 넘는 송전탑이 들어서게 된다.

이를 위해 한전 측은 한전 강원본부에 ‘동해안~신가평 특별대책본부’를 신설하고 운영에 나섰다.지난해 12월 서부구간 건설을 위한 입지선정위원회가 무산됨에 따라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차원에서 특별대책본부가 신설됐다.

현재 특별대책본부는 지역주민 협조하에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각 지역 주민들을 직접 찾아가 의견 등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한전이 입지선정을 위한 주민 협의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해당지역 주민들은 강원도 백두대간을 관통하는 송전선로 사업의 전면 백지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도와 각 지역 송전탑반대대책위는 조만간 총회를 열고 2020년 투쟁계획을 세울 방침이다.

권성진 홍천군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사무국장은 “최근 한전 측이 입지선정 업무를 전담하는 팀을 꾸려 경과지역의 마을이장들을 만나고 있다”며 “사업을 강행할 경우 사업 전면 백지화를 위한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사업 전면 백지화는 수용 불가능하며 주민 의견 등을 적극 수렴해 지역주민 협조 하에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재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