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자리재단 고용정책 중심 역할 해야

-도청·유관기관 등과 협력할 수 있는 거버넌스 구축 필요

데스크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8 면
강원형 일자리 정책 추진을 위해 전국 최초로 ‘일자리 국(局)’을 신설한 강원도가 오는 7월 지역실정에 맞는 일자리 정책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강원도 일자리재단’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합니다.도일자리센터,공제조합,인적개발위원회 등 도내에 분산된 일자리 업무를 통합해 일자리와 관련된 업무를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 하게 될 일자리재단은 일자리국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일자리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됩니다.

도의회에서 관련조례안이 통과되면 의회 출연동의와 창립총회 등의 절차를 거쳐 출범하는 일자리재단은 인적자원개발부와 고용지원부, 청년어르신사업부,여성장애인사업부 등 6개부서로 구성해 도의 일자리 정책이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미 일자리재단이 설립된 경기도나 울산시와 달리 강원도는 대기업 같은 규모가 큰 기업이 거의 없고 중·소기업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일자리재단의 역할이 더욱 중요합니다.구인·구직간 미스매칭을 해소하기 위한 정보시스템 운영을 비롯해 맞춤형 상담, 지역 맞춤형 인력양성, 고용시장 분석 및 일자리 창출 연구 등 지원해야 할 분야가 무척이나 광범위합니다.

일자리재단이 전천후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각 기관 별로 각개전투식으로 전개되고 있는 일자리 관련 정책을 협력적 통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동시에 내부적으로는 일자리 정책 연구와 집행으로 이어지는 체계적인 추진 체계를 갖춰야 합니다.

지난해 강원일자리정보망을 새롭게 구축하고 일자리센터를 확대한 강원도는 취업자수가 80만명을 돌파했고 역대 최고 고용률인 62.3%를 기록할 정도로 일자리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이같은 일자리 정책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일자리재단이 중심 역할을 해야 합니다.그러기 위해서는 퇴직공무원들의 ‘낙하산 부대’가 아닌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경제진흥원, 신용보증재단 등으로 분산되어 있는 기능들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고 협업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해야 합니다.양질의 일자리가 만들어지면 지역 인재들의 유출을 막을 수 있고 지역경제활성화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