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표 폐광지 삼척 도계 주민이탈 가속

삼척인구 전년비 1144명 유출
절반 가까운 529명 도계지역
수도권 접근성 강화 대책 시급

구정민 koo@kado.net 2020년 02월 21일 금요일 15 면
[강원도민일보 구정민 기자] 동해안 대표 폐광지역인 삼척 도계지역 주민들의 이탈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어 인구 유입을 위한 특단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삼척시에 따르면 지난해말 인구는 6만7971명으로,전년 6만9115명에 비해 1144명(내국인 1098명,외국인 46명)이 감소했다.내국인 감소분 1098명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529명이 도계지역인 것으로 조사됐다.특히 줄어든 529명 가운데 전·출입 등 사회감소가 483명으로 전체의 91%를 차지할 정도로 도계지역 인구 유출이 심각하다.

도계지역은 1980년대 석탄산업 호황기 때만 해도 인구 4만명이 넘는 활기찬 탄광촌이었으나 1989년 정부의 석탄산업합리화 정책에 따른 대규모 폐광조치로 지역경제 근간이 붕괴되면서 1월 현재 1만 667명으로 전체 인구가 4분의 1로 급감했다.일자리가 부족해지면서 왕성한 경제활동을 벌여야 하는 20대 후반~40대 보다 65세 이상 노인인구(2590명)가 전체 인구의 23.8%를 차지하는 등 인구 불균형 현상도 가속화되고 있다.

시도 도계 활성화 차원에서 매년 200억원 상당의 폐광기금과 사업비를 투입하고 있지만 일자리와 주거여건을 찾아 떠나는 사람들을 붙잡기에는 역부족이다.이에따라 도계지역으로 인구를 유입시키기 위한 대체산업 유치에 노력하는 한편 현재 추진중인 경기 평택~삼척 간 동서고속도로 완전 개통을 서둘러 수도권과의 접근성을 높임으로써 소위 ‘공급이 수요를 창출한다’는 경제논리에 걸맞는 국가 정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지역사회에서는 “석탄산업은 국가발전을 견인했지만,석탄산업합리화 정책 이후 지역주민들은 고통만 감내하고 있다”며 “열악한 지방재정 등을 고려해 이제는 국가차원에서 폐광지역에 대한 신산업 프로젝트 추진과 수도권과의 접근성 강화 등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하고 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