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서 가장 비싼 주택 춘천 교동 4억9500만원

건교부 표준시가 발표

2006년 02월 01일 수요일
 도내에서 가장 비싼 주택은 춘천시 교동에 위치한 단독주택으로 평가액이 4억9500만원인 반면 가장 싼 주택은 영월군 상동읍 구래리 소재 목조주택으로 표준시가가 110만원에 불과, 그 차이가 무려 450배에 달했다.
 건설교통부가 31일 전국의 단독주택 25만1739호 가운데 대표성을 가진 20만호의 표준 단독주택 가격을 발표한 결과 평균 5.61% 상승했다.
 도내의 경우 지난해보다 표준시가가 2.95% 오르면서 광주(1.21%), 전북(1.79%)에 이어 전국에서 세번째로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도내 주택의 가격별 분포는 △1000만원 미만이 1286가구 △1000만∼2000만원 1748가구 △2000만∼5000만원 5262가구 △5000만∼1억원 2789가구 △1억원 이상이 820가구 등으로 조사됐다.
 특히 종부세 부과 대상인 표준시가 6억원 이상 주택은 도내에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 단독주택 가격은 오는 4월 28일 공시되는 개별 단독주택 가격 산정기준으로 활용되며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의 과표로 사용된다.
 예를 들어 공시가격이 1억원에서 1억1000만원으로 10% 오르면 재산세를 기존 7만5000원에서 8만2500원으로 10% 더 내야 한다.
 공시가격은 시·군에서 1일부터 오는 3월 2일까지 열람할 수 있고, 이의 신청은 해당 시·군 또는 건교부 부동산평가팀에 신청하면 된다.
박은성 spirit76@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