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자수첩] 정부산하기관이 도 상급기관(?)

안은복 2015년 09월 10일 목요일
   
▲ 안은복

경제팀 차장

‘청년고용플러스센터’ 운영 사업이 시작 전부터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부가 청년 고용을 위해 지자체, 대학과 연계해 ‘청년고용플러스센터’ 운영 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특히 강원도처럼 제조업 기반이 취약한 곳일수록 정부의 청년고용 정책은 환영받아 마땅하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청년고용플러스센터’운영 사업을 공고했으며 도내에서 7개 대학이 신청, 한림대와 가톨릭관동대가 우선 협상 대학으로 선정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고용노동부 강원지청과 강원도간 소통 부재로 해당 사업이 시작 전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특히 고용노동부 강원지청은 강원도는 물론, 해당 지자체와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자치단체 관계자들은 “청년 고용 창출이라는 뜻있는 정책을 지자체와 소통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마치 고용노동부 강원지청이 강원도에 상급기관 행세를 하면서 무조건 따라오라는 식”이라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고용노동부 강원지청도 지자체와 충분한 의견을 나누지 못한 점은 인정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업비 일부를 분담해야하는 강원도는 현행법 상 지원 근거가 미흡하다며 예산 편성에 소극적이다.

여기에 일각에서는 새로운 기구의 설치보다는 기존 대학내 취업센터에 더 많은 예산과 인원을 보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청년고용플러스센터’가 취업난에 허덕이는 도내 청년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라도 고용노동부와 강원도 그리고 해당 지자체·대학들의 긴밀한 협력이 시급하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