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도권투기 잡겠다던 정책 강원 부동산시장만 잡았다

정부 주택시장안정화대책 시행
서울-강원도 가격 양극화 초래
도내 아파트가격 20주 연속 하락

김도운 2018년 08월 25일 토요일
정부가 수도권 부동산투기를 막겠다며 주택시장 안정화대책을 시행했지만 정작 강원도를 비롯한 지방 부동산시장만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반면 수도권 부동산시장은 30개월째 고공행진을 거듭,정부가 서울과 지방의 주택가격 양극화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2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셋째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전주(0.18%)대비 두 배 넘게 상승한 0.37%를 기록하며 상승폭이 확대됐다.지난해 8·2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기간 전후를 제외하면 2016년 3월부터 굳건한 상승세를 유지 중이다.

반면 강원도내 아파트 매매가격은 이달 같은기간 0.09%의 하락률을 기록,지난해 11월 마지막주부터 본격적인 침체기에 접어들었으며 최근 20주 연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실제 서울과 강원도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해말 기준 각각 6억5990만원과 1억4605만원으로 가격차가 4.5배 수준이었지만 지난 7월 기준 두 지역간 아파트가격 격차는 4.9배로 더 벌어졌다.이로 인해 지난해 정부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부동산 가격과 투기세력을 잡기위해 펼친 강력한 투기억제 대책들이 오히려 서울 주택가격은 잡지못한 채 강원도를 비롯한 지역 주택경기 악화만 가져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당초 강원도의 경우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으로 분류되지 않아 정책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측됐지만 도내 시장분위기를 주도하던 수도권 투자자들의 외면과 실수요자들의 소비심리 위축으로 공급은 늘고 가격은 떨어지는 거래절벽 현상이 장기화되고 있다.반면 다주택자 규제와 함께 수익률이 좋은 서울 부동산 시장으로 자금이 몰리면서 수도권 주택의 매매가격이 급등하는 등 호황을 누리고 있다.정진락 한국감정원 춘천지사장은 “서울,수도권과 지방의 상황이 다른데도 전국적으로 일괄 적용하는 부동산 정책을 펴다보니 양극화가 확대되고 있다”며 “지역별 시장조건과 상황에 맞게 차등 적용할 수 있는 부동산 정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도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