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립도서관 ‘5·18 왜곡·폄훼’ 도서 비치 논란

북한군 개입설 등 내용 담겨
기념재단, 법적대응 나서
도서관 “즉각 대여 중단”

박성준 kwwin@kado.net 2019년 04월 26일 금요일
원주시립중앙도서관에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내용이 담긴 도서들이 비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도서에는 ‘5·18 당시 북한군의 개입설’을 주장하는 등 검증되지 않은 내용이 실려 있다.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도서관 종합자료실에 비치된 한 도서는 김대중 대통령이 5·18 당시 김일성 북한 주석에게 특수부대 파견을 요청했고 대선 당시 북한군이 당선을 도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저자가 각종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이같은 내용을 홍보하자 김대중평화센터는 저자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또 일반 보존서고에 비치된 도서는 광주에 북한군이 개입됐으며 광주시민들을 폭도로 묘사하고 있다.이에 대해 5·18 기념재단은 해당 도서를 출판·배포금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명예훼손 손해배상 청구 등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처럼 검증되지 않은 극우 성향의 도서들이 열람되고 있지만 도서관 측은 일부 도서 비치 사실조차 모르고 있어 서재 관리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이선경 시민연대 대표는 “해당 도서들은 표현의 자유를 벗어나 사회 통념을 벗어난 허위글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도서관 관계자는 “일부 도서는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비치된 책”이라며“문제의 심각성을 알고 있는 만큼 즉각 대여를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