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 내부서도 조국 지키기 '위기감'…"부인 구속 여부가 분수령"

지도부 “예상된 수순” 평가속 내부 술렁임…“구속시 사퇴 불가피·지도부 ‘팬덤정치’ 한다”
조국 국면 타개 위한 ‘민생 띄우기’ 계속…한국당 민부론 비난

연합뉴스 2019년 09월 23일 월요일
▲ 의사봉 두드리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9.9.23     toad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9.9.23

23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 관련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위기감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당 지도부는 검찰이 이날 조 장관의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하자 “예상된 수순”이라고 평가하면서 여전히 ‘조국 지키기’ 기조를 굳건히 밀고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검찰의 강제수사가 본격화되고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내부의 우려가 커지는 흐름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규모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확실하게 진실이 밝혀진 건 별로 없는 듯하다”며 “한 달 동안 (수사를) 하면서 확실한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보면 수사가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 수사 관행상 가장 나쁜 것이 먼지털기식 수사, 별건 수사”라며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총력 수사가 아니라 국민의 관심사인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국 정국이 장기화하고 검찰 강제수사가 본격화하면서 내부 분위기는 다르게 돌아가고 있다. 조 장관 임명 이후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심상찮은 민심 이반 흐름이 감지되자 곳곳에서 술렁이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특히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씨에 대한 소환조사가 임박하면서, 정 씨가 구속될 경우 조 장관이 사퇴 등 거취판단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비문(非문재인)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 지도부를 향한 불만이 대두하기 시작했다.

한 중진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검찰 수사 방향과 목표는 처음부터 정해진 것 아니었겠느냐. 부인 구속영장도 틈만 봐서 청구할 기세”라며 “당 지도부가 나서야 하는데 지지자를 의식하는 ‘팬덤 정치’를 하고 있어서 걱정”이라고 비판했다.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부인이 구속되면 검찰은 물론 법원에서도 일단 혐의가 있다고 보는 것이다. 그럴 경우 조 장관은 당연히 물러나야 한다. 청문회에서도 책임지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만약 그렇게 되지 않는다면 당에서도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되더라도 검찰 수사가 실무적으로 난항을 겪어왔다는 점에서 실제 법원에 의해 발부될 지는 미지수라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

또 정 씨가 구속되더라도 검찰의 칼끝이 조 장관을 직접 겨누기 전에는 당이 최대한 버텨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한 재선 의원은 “조 장관 국면이 분수령을 맞는 것은 조 장관 본인이 기소될 경우”라며 “부인 구속까지는 감내해야 한다고 본다. 조 장관 본인 문제가 되기 전에는 당이 방어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4일 오후 의원총회가 예정돼있다. 정책을 다루기 위한 의총이지만, 이 자리에서는 조 장관 관련 의원들의 우려와 당 지도부의 해법 마련 촉구 목소리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 관련 기류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민주당은 ‘조국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민생 이슈 띄우기’도 이어갔다.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이날 오전 공정거래위원회, 청와대와 함께 가맹본부-가맹점주 상생 방안 마련을 위한 당정청 협의회를 열었다.

자유한국당이 전날 발표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에 맞선 대안 ‘민부론’에 대해서는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민생이 빠진 민부론은 가짜다. 정쟁과 비판, 호도를 위한 민부론은 더더욱 가짜다”라며 “이미 폐기 처분된 ‘747’, ‘줄푸세’와 같은 이명박·박근혜 시절 실패한 경제정책에 대한 향수만 가득하다”고 비난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민부론은 우리 당 김두관 의원이 지적 재산권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한국당이 발표한 것은 내용이 상반된다”며 “남의 당 의원 정책 브랜드를 가져다가 이름을 베껴 쓰고 내용을 정반대로 발표한 행위도 용납할 수 없고, 내용 자체도 그대로 ‘747’ 공약을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