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다 ‘확장’ 발표에 국토부 ‘발끈’…“부적절, 영업근거 없앨 것”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렌터카와 운전기사를 함께 제공하는 차량호출 서비스 사업자 ‘타다’가 7일 영업 확장 계획을 밝히자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곧바로 “타다가 현재 영업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을 손보겠다”고 경고했다.

현재 택시업계와 타다 사이 갈등의 근원이 렌터카 서비스에 기사까지 알선하는 타다의 영업 형태인 만큼 그 근거가 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예외규정을 아예 고쳐 현행 방식의 영업을 막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타다 운영사 VCNC 박재욱 대표는 이날 출범 1주년 기자회견에서 “내년 말까지 운행 차량을 1만대로, 드라이버(기사)를 5만명으로 늘리고 서비스 지역도 수도권에서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