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협의 정신 무색한 가리왕산 평행선

-곤돌라 존치 협의 다시 원점, 정부 합리적 해법 내놔야

데스크 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10 면
평창동계올림픽 유산 중 하나인 정선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의 합리적 복원안을 놓고 정부 당국인 산림청과 강원도가 지난 9월에 이어 엊그제 다시 협의회를 가졌습니다.그러나 합리적 복원에 대한 시각차는 여전했습니다.어느 한쪽도 종래 자신의 견해를 양보하지 않으면서 결국 합리적 해법을 도출해내지 못한 것입니다.

이날 회의에서 곤돌라 지주 가운데 산림유전자보호구역에 설치된 지주는 철거하고,유전자보호구역이 아닌 곳에 설치된 지주만 존치하자는 절충안에 대해 양 기관 간 입장이 극명히 갈렸습니다.즉,강원도와 정선군은 운영도로 철거에 동의하나 곤돌라 지주는 존치하자는 반면 산림청은 지주 일부 제거를 거듭 주장했습니다.

협의란 기본적으로 양보를 전제로 이뤄지는 것입니다.이미 기존 협의에서 강원도는 운영도로 철거에 동의했습니다.그럼에도 산림청은 끝까지 지주 일부 철거를 고수합니다.이는 ‘협의’의 자세라 이를 수 없습니다.정부의 환경 사안에 관한 강고한 논리에 따른 자세의 일방성에 지쳐있습니다.예컨대 환경부의 오색삭도 관련 이른바 그 윤리적 선명성에 의하여 강원도는 그야말로 어느 날 갑자기 환경 훼손 원인자로 지목되고 말았습니다.

물론 양측 모두 국토에 대한 애정의 한 측면을 드러낸 것입니다.그러므로 강원도민이나 정선군민이 어찌 환경 훼손을 옳다 이르겠습니까.그럼에도 이 사안에 상대적으로 강원도민이 훨씬 더 깊은 고민을 하게 마련입니다.삶이냐 환경이냐의 딜레마에,그 어려운 선택의 고통에 시달려 왔다 하여 지나치지 않습니다.

이 양상은 동계올림픽의 사전은 물론 사후 여러 달 동안 이어집니다.그리고 곤돌라의 존치까지는 허용할 수 있으리라는 결론에 스스로 도달한 것입니다.강원도 땅이 산림청에는 추상이지만 강원도민에겐 구체요 실재입니다.그러므로 당국은 현지의 고뇌 어린 결단을 이해하고 최소한의 양보를 보여 줘야 합니다.거듭 강조합니다만 양보 없는 협의는 없습니다.

인간사 도덕적 선명성은 늘 상대의 명분을 비웃는 양상으로 전개됩니다.그렇지 않아도 석탄 합리화사업으로,접경지 규제로,오색삭도 거부로 지난 두 세대 동안 강원도는 치이고 또 치였습니다.모두 획일적 중앙 잣대로 인한 것입니다.곤돌라 기둥 5개의 존치 여부로 올림픽 사후 2년 동안 어찌 이렇게 평행선을 그을 일이라 겠습니까.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