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친문 게이트 3대 의혹’ 국정조사 추진

하명수사·감찰 무마 등 제기
‘백원우 팀’ 연결고리 정조준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12월 02일 월요일 8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자유한국당이 ‘친문재인 게이트’로 규정한 3개 권력형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 조사를 추진한다.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 회의를 열어 “청와대발 권력형 비리 사건의 진상조사를 위해 국회는 책무를 해야 한다”며 국조 요구 방침을 밝혔다.한국당은 △청와대 하명에 따라 경찰이 2018년 지방선거에 개입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낙선했다는 선거농단△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의 비위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무마됐다는 감찰 농단△우리들병원 특혜 대출과 내사 중단에 친문 실세들이 연루됐다는 금융농단 등을 정조준했다.

나 원내대표는 ‘버닝썬 사건’과 유재수 사건,그리고 우리들병원 사건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등장한다면서 ‘백원우 팀’이 3대 의혹을 엮는 연결고리라고 지목했다.또 대통령 친인척과 측근의 비리를 막기 위한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에 ‘백원우 팀’이 구성돼 있었고 이들 중 2명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파견됐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 팀이 왜 울산에 갔냐는 질문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갔다고 했다”며 “청와대가 국민과 국회를 기만·조롱해선 안 된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지난해 경남 사천·양산·창원시장 후보에 대한 ‘표적수사’를 이용표 전 경남경찰청장이 주도했다면서 “현 정권의 선거 개입은 ‘헌정 농단’, 민주주의 파괴 행위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