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 분구땐 의석수 늘려야” 한국당 강원 9석 공감대

한국당 선거구 획정안 논의
국회 비공개 의원총회 개최
김재원 정책위의장 직접 언급
여야 협의시 9석 가능성 커져

이세훈 sehoon@kado.net 2020년 01월 22일 수요일 3 면
[강원도민일보 이세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춘천 선거구 분구시 강원도 국회의원 의석은 8석에서 9석으로 늘려야 한다고 밝혀 최종 협의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도 국회의원에 따르면 한국당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 4+1 협의체가 주장하고 있는 선거구 획정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인구상한선을 넘는 춘천이 분구가 될 경우 강원도에는 9석이 배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현행 8석이 유지된 채 춘천 분구가 이뤄질 경우 춘천 2석,원주 2석,강릉 1석을 제외한 도내 15개 시·군이 남은 3석을 놓고 대규모 획정 작업에 돌입해야 하는 사태를 우려,이 같이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그동안 한국당은 ‘수도권 선거구 통폐합 반대,호남 선거구 축소’를 내세우며 광주,전북,전남,부산 순으로 우선 통·폐합을 주장했으나 강원도 의석수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그러나 이날 김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통해 한국당은 춘천 분구를 통한 ‘강원도 9석’에는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보여 전국 시·도별 배정 의석과 관련한 여·야 협의 과정에서 강원도 의석이 늘어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4+1 협의체은 ‘농어촌을 배려한 선거구 획정’이라는 기조 아래 인구 상한선을 넘어 분구 대상이 되는 비수도권 지역 중 춘천,세종,순천을 분구시키고,이로 인해 증가한 3석은 서울 강남,경기 군포·안산 등 3곳을 통·폐합해 지역구 253석을 맞추는 획정안을 주장하고 있다.그럴 경우 도내에서는 춘천 분구를 통해 1석의 순증효과가 발생해 총 9석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당초 인구수 기준으로 한 도 전체 평균의석인 7.5석은 여·야 협상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범여권 협의체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권성동(강릉) 의원을 비롯한 도내 한국당 국회의원들은 21일 공동성명문을 발표했다.이들은 “범여권 4+1 협의체는 농산어촌의 지역대표성을 최대한 보장하는 방향으로 선거구 획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하면서도 정작 논의 과정에서는 호남 의석 사수를 위한 움직임을 노골적으로 보이고 있다”며 “호남 의석은 유지한 채 강원도 선거구를 조정하려는 행태에 대해 강원도민은 물론 전국의 농산어촌 주민들 모두가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이어 “춘천 분구가 도내 다른 선거구의 축소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