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떻게 생각하십니까-올림픽 퍼포먼스 불 사용 찬반

강릉시 “바람 거세 화재위험” vs 추진단 “이미 국내외 홍보”
내달 2일 파이어아트페스타
강릉 경포해변서 작품 연소
강릉시 "건조한 날씨·강풍
산불 등 위험 행사진행 안돼"
주최측 "올림픽 특수성 감안
강릉시·기관 이해 바란다"
도,안전장비 강화 협조 부탁

구정민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31일 수요일
▲ 내달 9일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강릉 경포해변에 ‘파이어 아트 페스타 2018(Fire Art Festa 2018)’에 참여하는 국내외 작가들의 대형 작품들이 잇따라 설치되고 있다. 구정민
▲ 내달 9일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강릉 경포해변에 ‘파이어 아트 페스타 2018(Fire Art Festa 2018)’에 참여하는 국내외 작가들의 대형 작품들이 잇따라 설치되고 있다. 구정민
평창문화올림픽 개막 전야축제로 기획한 문화프로그램이 행사 이틀을 남겨두고 ‘화재위험’ 논란을 빚으며 무산위기에 놓였다.강원도문화올림픽통합추진단이 준비한 ‘파이어 아트 페스타 2018’(FIRE ART FESTA 2018)이 오는 2월 2일 오후 5시 강릉경포해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파이어 아트 페스타’는 내달 3일 개막하는 문화올림픽 핵심프로그램으로,총 10개국 작가 34명이 높이 5m 내외의 설치미술작품을 총 23개 제작할 계획이다.설치작품은 2월 한달간 총 5차례로 나눠 불길 퍼포먼스를 연출하며 태워질 예정이다.강릉해변에서 설치작품을 태우는 퍼포먼스는 올림픽 기간 개최도시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하지만 강릉시는 “바닷바람이 거센 바닷가에서 대형 작품을 태우는 행위는 화재위험을 고려치 않은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시는 이달들어 건조 특보가 이어지고 있고 올림픽이 열리는 2월에도 건조한 날씨와 강풍이 계속될 전망이어서 산불 등 화재 위험지수가 높은 점을 강조하고 있다.강릉시 관계자는 “현재 바닷가에서 작업 중인 작품 설치작업은 사전에 공유수면점·사용허가도 받지 않은 상태”라며 “화재위험을 인지하고도 예술행위라는 이유로 행사를 승인하는 건 시민정서에도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주최측은 국내외에 프로그램 홍보가 끝난 상황에서 불길퍼포먼스 없이 전시만 할 경우 문화올림픽의 대외이미지와 전반적인 일정에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이에 강원도는 설치작품 규모를 최소화하고 화재에 대비한 안전장비를 강화하겠다는 재난대책을 제시하며 강릉시의 협조를 바라고 있다.강원도문화올림픽통합추진단 관계자는 “세계적인 불축제도 도심 광장에서 10m 이상 대형 조각품을 태우면서 주변 건축물에 소방차로 물을 뿌려 화재에 대비하며 축제를 치르고 있다”며 “올림픽이라는 특수상황을 감안,강릉시와 관계기관의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창현·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