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발 안맞는 무상교복 도입

2020년까지 18개 시군 확대 계획
예산 등 이유로 일부지역 ‘부정적’

김도운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강원도교육청이 2020년까지 무상교복 전면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각 지자체간 공조체계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1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위해 2020년까지 도내 2만7000여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68억여원의 예산을 편성,모든 학생들의 교복 구입비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하지만 도교육청은 무상교복 지원을 두고 일부 시군과 긍정적인 협의를 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현재 도내에서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곳은 정선과 철원으로 지난해부터 각각 1억여원을 들여 중·고교 학생들의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고 있다.올해부터는 삼척과 양양,홍천,양구,화천,횡성이 조례제정을 통해 학생 1인당 30만원 내외의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기로 했다.인제는 내달 무상교복 조기 추진을 위해 지원조례를 제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나머지 지자체들은 무상교복 지원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거나 예산 운용 등의 문제로 교복비 지원을 미루고 있다.이에 도교육청은 오는 22일 열리는 도내 시장군수협의회에서 무상교복 추진을 위한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미참여 지역들을 설득하기 위한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일부 지역은 무상교복 추진에 대해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무상교육 확대 등 미래 교육을 위해 각 지자체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도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