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장소 형식 구애없이 남북대화 하자” 제안

남궁창성 cometsp@kaod.net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포함, 향후 비핵화 논의 진전을 위한 외교정책 구상을 밝히고 있다. 2019.4.15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포함, 향후 비핵화 논의 진전을 위한 외교정책 구상을 밝히고 있다. 2019.4.15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가운데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 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또 지난 11일 워싱턴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대화의 동력을 되살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에 북미 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특히 남북미 정상 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고, 북미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면서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 말했다.

남궁창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