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 지역이 우선” 지자체 힘싸움에 고심 깊어지는 도정

도내 시·군별 현안 경쟁 첨예
지자체장 취임 2년차 성과 필요
제2혁신도시 유치 등 경쟁 격화
일부 지역 불협화음 심화 우려

김여진 beatle@kado.net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강원도내 시·군별로 대형 사업과 주요 현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이같은 요구는 지역간 경쟁까지 불사할 정도로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이는 취임 2년차를 맞아 성과가 필요한 단체장과 현안이 필요한 정치권의 이해가 맞아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최문순 도정의 조정 역할도 시험대에 올랐다.최 지사는 취임 직후 “시장·군수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도정 원팀론과 조정자 역할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그러나 총선을 1년여 앞두고 있어 지역간 경쟁은 심화되고 있다.총선이 다가오면서 그 목소리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제2혁신도시가 대표적이다.여권에서 제기된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추가이전에 대해 춘천은 물론 원주와 강릉,평창 등이 유치전에 뛰어들었다.공공기관 2차 이전은 아직 확정되지도 않았다.그러나 도내 일부 시·군이 벌써부터 힘겨루기에 나서는 양상이어서 적지않은 후유증이 예상된다.

일부 현안은 장기화조짐을 보이고 있다.인제의 국립생물자원관 유치와 평창의 산악관광의 경우 도정과 도 여권이 나서 민주당 당정협의회 안건으로도 올랐으나 이렇다할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평창평화시와 평창포럼,춘천수열클러스터 등 도와 시군간 이견이 드러나는 경우도 있다.일부 SOC를 놓고도 도와 해당시군의 엇박자가 이어지는 양상도 계속되고 있다.

더욱이 총선 정국에서 국회의원과 지역단체장의 당적이 다른 경우 이같은 불협화음이 심화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속초와 고성 등 대형산불 피해지역에서 복구 및 보상대책이 여야 신경전으로 비화되는 것이 사례로 거론된다.더욱이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지역의제를 선점,지방정국을 끌고 가려는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이양수 국회의원은 내달 동서고속철의 원활한 조기개통을 위한 국회 세미나를 준비중이고,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이철규(동해-삼척) 의원은 22일 평택∼삼척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전략 토론회를 타 시·도 의원들과 함께 국회에서 갖는다.

이처럼 도의 입지를 위협하는 움직임은 계속되고 있다.이에 따라 도의 조정자 역할이 어떻게 반영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도 정치권 관계자는 “최문순 도정과 시군들이 성과 경쟁에만 빠질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지역현안이 지자체과 정당간 이해관계에 따라 흐르지 않도록 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