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변보호 요청 급증, 스마트워치는 태부족

응급버튼 누르면 112·담당 전달
보복위험 보호요청 작년 267건
예산 모자라 4명 중 1명에 지급

박가영 outgoing@kado.net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신변보호 대상자가 해마다 늘고있는 가운데 긴급상황시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출동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 보급이 더뎌 신변보호가 필요한 피해자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강원경찰청에 따르면 도내 지역경찰서에 접수된 신변보호요청 신고건수는 2015년 24건,2016년 135건,2017년 231건,지난해 267건으로 해마다 큰폭으로 늘고 있다.이는 연인간에 발생하는 데이트 폭력 등 보복 위험에 노출된 피해자들이 증가하면서 생기는 현상으로 풀이되고 있다.

최근 A씨는 전 남자친구였던 B씨로부터 감금,협박을 등 데이트 폭력 피해를 입고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경찰은 내부심의를 통해 B씨가 A씨에게 직접적인 위해를 가하는 등 보복범죄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스마트워치를 지급하고 신변보호 조치를 결정했다.신변보호 조치 한 달 후 B씨가 A씨의 집으로 찾아와 폭력을 행사하고 집기를 파손하는 등 위협을 가했고 A씨는 스마트워치의 긴급신고 기능을 통해 112에 신고했다.신고를 접수한 경찰관들은 신속히 현장에 도착해 B씨를 폭행 및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했다.

이 처럼 스마트워치는 경찰이 신변보호 대상자에게 지급하는 기기로 응급버튼을 누르면 112 지령실과 신변보호 담당 경찰관에게 문자 전송과 함께 대상자의 위치가 파악돼 빠른 출동이 가능하다.이 때문에 혹시모를 신변보호 대상자들의 보복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스마트워치 지급이 확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보급율은 신변보호요청자 4명 중 1명꼴에 그치고 있다.

강원경찰 관계자는 “스마트워치 덕에 경찰관들의 빠른 출동이 가능해진 것은 사실이지만 전체 대상자에게 지급하기에는 예산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사안의 경중이나 피해 전력 등 내부 심의를 통해 선별적으로 기기를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가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