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서고속도로, 국가 혁신성장 축 될 것”

한국당 염동열·이철규 의원
동서고속도 전략 토론회 주최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자유한국당 이철규·염동열 의원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삼척∼평택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필요성과 전략’ 토론회를 개최했다.
▲ 자유한국당 이철규·염동열 의원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삼척∼평택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필요성과 전략’ 토론회를 개최했다.
동서를 잇는 최단 교통망인 ‘삼척~평택 동서고속도로’의 조기 개통을 위해서는 예비 타당성조사(예타)부터 균형발전에 중점을 둔 중앙정부의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이철규(동해·삼척) 의원을 비롯한 동서 6축 지역의 국회의원들이 22일 국회에서 개최한 ‘삼척~평택 동서고속도로 조기 개통 필요성과 전략 토론회’에서 한국교통연구원 김찬성 연구위원은 “동서를 잇는 탄탄한 교통 인프라가 구축된다면 정선,태백,삼척 등 소외받던 폐광지역의 가치가 재조명되고 산업적으로도 큰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삼척~평택 고속도로는 예타 종합평가(AHP)부터 경제성 위주평가가 아닌 지역낙후도 등을 반영한 균형발전 실현에 주안점을 둬야한다”고 말했다.

강원연구원 류종현 선임연구위원은 “동서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충북,충남,경기도 일부 지역간 통행시간이 최대 50분까지 단축될 수 있다”며 “새로운 국가발전의 혁신성장 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염 의원은 “동서고속도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끄는 주요 발전전략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