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포도립공원 해제지역 환경평가 현장조사

도·강릉·양양·원주환경청 회의
지역주민 면담 결과 등 전달
초안 재접수후 협의·보완키로

최동열 dychoi@kado.net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속보=경포도립공원 해제지역의 도시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진행된다.

강릉시에 따르면 원주환경청과 강원도,강릉시,양양군은 최근 원주환경청에서 열린 관계기관 회의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재접수하고,현장조사부터 진행키로 했다.

도립공원 신규 지정을 선행 조건으로 이달 초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반려하는 등 협의를 거부(본지 5월 2일자 2면 등)했던데서 행정적 진전을 이룬 것 이어서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앞서 경포도립공원 해제(2016년) 이후에도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묶여 재산권 행사에 심각한 제약을 받아온 주민들은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이 반려되자 지난 10일 원주 환경청을 항의 방문하고,14일에는 최문순 도지사 면담에 나서는 등 거세게 반발해왔다.

강원도와 강릉시는 원주환경청을 방문해 이뤄진 최근 회의에서 지역주민 면담 결과 등의 의견을 전달하고,신규도립공원 지정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도는 “신규 도립공원 지정이 일부 지연되고 있을 뿐 이행을 위한 노력을 계속 진행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강릉시는 원주환경청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재접수하기로 함에 따라 앞으로 협의·보완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수현 강릉시 도시과장은 “생태 우수지역에 대한 실효적인 보전대책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은 것도 반려 사유인 만큼,상위계획이나 기본계획에 부합되도록 환경적 측면을 면밀히 검토해 관리계획(안)을 재수립 하겠다”고 밝혔다.

최동열 dychoi@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