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소산업 미래 안전문제 선결돼야

-강릉 수소탱크 폭발로 불안 확산 재발방지 대책 시급

데스크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지난 23일 강릉 과학산업단지 내 벤처공장에서 시험가동 중이던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이날 사고가 난 수소탱크는 태양열로 물을 끓여 전기 분해해 수소를 만들어 전기를 생산하는 국내 유일의 시설이라고 합니다.이번 사고는 수소의 가공할 폭발력을 보여줬습니다.수소탱크 3기 중 한곳은 완전히 날아갔고 2곳은 두께가 1.5cm 되는 측면이 심하게 터졌습니다.폭발현장에서 100m 떨어진 신소재사업단 건물은 벽면이 찢기고 창문이 깨져 뼈대만 남았습니다.

특히 수소산업을 미래의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전에 안전성을 재확인해야 하는 숙제를 남겼습니다.강원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2019년 수소 생산기지 구축사업에 선정돼 삼척농협 LPG 복합충전소 인근지역에 2020년 8월까지 수소 생산기지 구축을 완료할 계획입니다.춘천·원주·강릉·속초도 연말까지 수소충전소 구축을 완료하고 수소자동차 1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입니다.그런데 이번 사고로 수소 충전소,나아가 수소경제에 대한 불안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산업자원부는 “수소 충전소는 전 세계적으로 사고가 일어난 적이 없고 국제규격에 따라 안전하게 설치하고 있다”라며 “이번 사고는 실험이기 때문에 규격화돼 있지 않은 과정에서 예외적으로 일어났다”라고 했지만,이 말을 듣고 안심할 국민은 거의 없습니다.정부는 말 보다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야 합니다.이번 사고 원인이 압력에 의한 폭발 가능성이 크다고 하지만 수소가 공기보다 14배 정도 가벼워 누출이 일어나도 공기 중으로 빠르게 확산해 폭발하지 않는다고 하는데 왜 폭발했을까 하는 의구심이 불안으로 이어집니다.

이번 사고는 국제규격에 따라 안전검증을 마친 시설에서 사고가 발생해 정부와 전문가들도 당혹해 합니다.그래서 부실시공,조작미숙,점검부실 등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습니다.수소 가스는 위험물안전관리법상 적용대상이 아닙니다.수소가 위험물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만큼 수소연료나 에너지를 상용화하기 전에 안전관리에 대한 제도 정비가 시급합니다.수소 경제가 아무리 미래의 전략산업이라도 국민의 안전이 먼저입니다.정부와 경찰당국은 사고 원인을 철저히 밝히고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놔야 합니다.그래야 수소산업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회복할 것입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