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윤교, KLPGA 맥콜·용평리조트오픈 첫날 선두…최혜진 4위

연합뉴스 2019년 06월 28일 금요일
▲ 28일 강원도 용평 버치힐GC에서 열린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 1라운드에서 최혜진이 12번홀 아이언 티샷을 하고 있다. 2019.6.28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28일 강원도 용평 버치힐GC에서 열린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 1라운드에서 최혜진이 12번홀 아이언 티샷을 하고 있다. 2019.6.28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윤교(23)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오픈(총상금 6억원) 첫날 단독 선두에 나섰다.

김윤교는 28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천434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해 5언더파 67타를 쳤다.

공동 2위 이정민(27)과 김예진(24)의 4언더파 68타를 1타 차로 앞선 김윤교는 생애 첫 정규 투어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2017년부터 정규 투어에 진출한 김윤교는 지난해 7월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10위가 최고 성적이다. 2017년 11월 볼빅 드림투어 왕중왕전에서는 우승한 경력이 있다.

4언더파 68타로 공동 2위에 오른 이정민과 김예진은 나란히 2016년 이후 3년 만에 다시 투어 대회 정상을 노린다.

이정민은 2016년 3월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대회를 겸해 열린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김예진은 2016년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 이어 각각 3년 만에 우승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 28일 강원도 용평 버치힐GC에서 열린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 1라운드에서 김윤교가 10번홀 버디 성공 후 홀아웃하고 있다. 2019.6.28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28일 강원도 용평 버치힐GC에서 열린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 1라운드에서 김윤교가 10번홀 버디 성공 후 홀아웃하고 있다. 2019.6.28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즌 4승 고지에 도전하는 최혜진(20)은 3언더파 69타로 2타 차 공동 4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상금 5억4천789만원으로 선두인 최혜진은 올해 4월 KLPGA 챔피언십,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6월 에쓰오일 챔피언십 등 매달 승전보를 전하고 있다.

최혜진은 “최근 몇 주간 스폰서 대회, 우승한 대회, 메이저 대회 등에 참가하느라 체력 소모가 크다”며 “이번 대회는 사흘 경기라 편안한 마음으로 나왔는데 공격적인 플레이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혜진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 대상 포인트 1위 조정민(25)은 4오버파 76타, 공동 100위 밖으로 밀려 부진한 출발을 보였다.

이날 경기는 안개로 인해 경기 시작이 예정보다 30분 지연돼 첫 조가 오전 7시 30분에 출발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