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성현·고진영, 세계랭킹 1·2위 유지…이다연 13계단 상승

연합뉴스 2019년 07월 09일 화요일
▲ 박성현
▲ 박성현

박성현(26)과 고진영(24)이 여자골프 세계랭킹 1·2위를 유지했다.

박성현은 9일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랭킹 포인트 8.30점을 기록, 2주 연속 1위를 지켰다.

1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3개월 만에 세계 정상에 복귀한 박성현은 8일 막을 내린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도 공동 6위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 고진영
▲ 고진영

고진영은 랭킹 포인트 7.27점으로 박성현에 이어 2위를 지켰다.

3위 이민지(호주)와 4위 렉시 톰프슨(미국)은 자리를 맞바꿨고, 5위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박인비(31)였다.

손베리 클래식에서 준우승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2계단 오른 7위에 자리했고, 우승을 차지한 펑산산(중국)은 19위로 7계단 뛰어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시아나항공 오픈에서 우승, 시즌 2승 고지를 밟은 이다연(22)은 13계단 도약해 43위에 이름을 올렸다.

월요 예선을 거쳐 출전한 손베리 클래식에서 공동 6위에 오르며 이름을 알린 2001년생 재미교포 노예림은 553위에서 338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