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윔블던테니스] 나달·페더러, 11년 만에 윔블던서 맞대결 성사

머리-윌리엄스 조는 혼합복식 3회전서 탈락

연합뉴스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2008년 이후 11년 만에 윔블던 테니스 대회 잔디 코트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나달과 페더러는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진행 중인 올해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800만파운드·약 558억원) 남자 단식 4강에 나란히 진출, 12일(현지시간)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두 선수가 윔블던에서 대결한 최근 사례는 2008년 결승으로 당시 나달이 3-2(6-4 6-4 6-7 6-7 9-7)로 승리한 바 있다.

당시 맞대결로 나달은 윔블던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고, 페더러는 6년 연속 우승이 좌절되는 아픔을 맛봤다.

특히 2008년 나달과 페더러의 윔블던 결승전은 경기 진행 시간만 4시간 48분이 걸렸고, 비로 인해 경기 시작이 35분 정도 지연된 데다 3세트, 5세트에도 비 때문에 경기가 중단되는 등 우여곡절이 있었다.

현지 시간으로 오후 2시 35분에 시작한 경기가 밤 9시 16분에 끝났을 정도로 아직도 팬들의 기억에 생생한 명승부로 남아 있다.

페더러와 상대 전적에서 24승 15패로 앞서 있는 나달은 10일 8강전에서 샘 퀘리(65위·미국)를 3-0(7-5 6-2 6-2)으로 완파했다.

또 페더러는 니시코리 게이(7위·일본)에게 3-1(4-6 6-1 6-4 6-4) 역전승을 거두고 4강에 합류했다.

특히 이날 페더러의 승리는 윔블던에서만 개인 통산 100승째여서 의미를 더했다.

특정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본선에서 100승을 달성한 사례는 윔블던의 페더러가 처음이다.

이로써 이번 대회 남자 단식 4강은 나달-페더러,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22위·스페인)의 대결로 압축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30대 나이의 선수들만 4강에 진출했다.

페더러가 1981년생, 나달은 1986년생이고 조코비치가 1987년, 바우티스타 아굿은 1988년에 각각 태어났다.

팬들의 관심은 아무래도 조코비치-바우티스타 아굿의 경기보다 나달-페더러 매치업에 쏠리게 됐다.

통산 40번째 맞대결을 벌이게 된 둘은 지난달 프랑스오픈 4강에 이어 또 메이저 대회 4강에서 마주 섰다.

지난달 프랑스오픈 4강에서는 나달이 3-0(6-3 6-4 6-2)으로 완승했다.

현재까지 페더러가 메이저 대회에서 20차례 우승했고 나달이 18회로 그 뒤를 바짝 추격 중이라 둘의 이번 준결승 결과는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의 향방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나달과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에서는 13번 만나 역시 나달이 10승 3패로 우위를 보인다.

잔디 코트 대결만 따지면 윔블던에서만 세 차례 만났는데 페더러가 2승 1패로 한 번 더 이겼다. 2006년과 2007년 결승에서는 페더러가 나달을 물리쳤다.

조코비치와 바우티스타 아굿의 대결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조코비치의 우세가 예상된다. 그러나 올해 열린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바우티스타 아굿이 이기며 상대 전적을 3승 7패로 만회했다는 점이 변수다.

한편 혼합복식에 출전했던 앤디 머리(영국)-세리나 윌리엄스(미국) 조는 3회전에서 톱 시드의 브루노 소아리스(브라질)-니콜 멜리차(미국) 조에 1-2(3-6 6-4 2-6)로 져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주니어 여자복식에 나간 박소현(17·CJ 후원)은 요안나 갈런드(대만)와 한 조로 출전, 1회전에서 샬럿 오언스비-알렉산드라 예피파노바(이상 미국) 조를 2-0(6-3 6-2)으로 물리치고 2회전인 16강에 올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