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엎친 위수지역 폐지에 덮친 재앙… “군 해체·이전 타격 지역 떠나야할 수준”

군부대 통폐합 접경지 상권 붕괴 우려
지방의회·시민단체 우려 제기
도, 19일 접경지 긴급 대책회의
SOC 확충 등 후속책 마련 분주

이수영 sooyoung@kado.net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국방개혁 2.0 일환으로 추진되는 군부대 통폐합이 현실화되면서 군부대 의존도가 높은 도내 접경지역의 상권이 붕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고조되고 있다.이와 관련,강원도는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접경지역 5개 군(郡)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오는 19일 도청에서 접경지역 활성화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양구농협의 경우 올해 지역내 2개 사단과 육류를 제외한 연간 1000t,금액으로는 20억1100만원의 물품 납품계약을 마쳤다.그러나 당장 2사단 사령부가 양평으로 이전될 경우 군부대에 납품할 물량이 400t으로 감소하고 금액은 9억4000만원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정혜숙 화천군민박펜션협회장은 “27사단이 해체될 경우 매출 타격을 걱정해야 할 정도가 아니라 사실상 화천을 떠나야 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상인들로부터 나온다”며 “지금도 군장병 위수지역 폐지로 지역 상권 타격이 심한데 사단이 해체되면 상상이 안 갈 정도”라고 말했다.

양구군은 최근 2사단 해체에 따른 병력의 증감 내용을 정확히 파악해 주민들에게 알리기로 하고 부서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군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업을 인구증가에 맞춰 추진키로 하고 스포츠마케팅 활성화,관광객 유치 등에 심혈을 기울이기로 했다.조인묵 군수는 “2사단의 이동으로 인구 2만명선이 붕괴될 위기에 놓였다”면서 “인구비상대책 TF를 통해 적극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방의회와 시민사회단체들도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신금철 화천군의장은 “정부의 국방개혁 2.0 계획에 따라 육군 27사단이 해체될 경우 화천은 인구 2만 명에도 못 미치는 초미니 군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군번영회 등 지역사회단체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이들 단체들은 “인구 감소로 지역의 상권이 무너지면 농업,축산업 등 다른 산업으로까지 피해가 확산된다”며 주민 서명운동을 펼치는 등 사단 해체 반대운동을 펼치고 있다.

도는 위기감 속 후속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도는 평화지역 시설 현대화 사업과 SOC 확충 등 평화지역 활성화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접경지역 경기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또 국방부와 협의,평일 외출 활성화 방안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도는 최근 지상작전사령부와 정책협의회를 갖고 군장병 평일 외출 활성화 방안을 국방부와 육군본부 차원에서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도 관계자는 “군부대 통폐합은 지역 인구 소멸과 직결,상경기 침체가 우려됨에 따라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영·박현철·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