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증권 "코스피, 기업 가치 대비 주가로는 바닥 근접"

연합뉴스 2019년 07월 30일 화요일
삼성증권은 30일 코스피가 가치평가(밸류에이션) 상으로는 바닥에 근접했다고 진단했다.

유승민 투자전략팀장은 “코스피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전날 종가 기준 0.82배까지 하락했는데 데이터가 존재하는 2003년 이후 코스피 PBR는 약 0.8배 부근이 바닥이었다”고 설명했다.

유 팀장은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사이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통화정책과 미중 무역분쟁 우려로 코스피가 일시적으로 2,000선을 하회했을 때의 밸류에이션으로 회귀한 것”이라며 “당시 PBR는 0.77~0.79배로 최근과 과거 주요 사례를 단순 적용해 보면 이제 코스피 추가 하락 여지는 4~6% 안팎”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 한국 주식 시장이 시장 외적 불확실성으로 단기간에 급락했으나 펀더멘털(기초여건)을 고려한다면 과민 반응한 것”이라며 “현 국면에서는 가치를 지닌 성장주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첫째 기준은 저평가로 올해 주가 성과가 -5% 이하 등의 요건을 갖춰야 하고 둘째 기준은 실적 성장으로 지난해는 감익됐으나 올해나 내년에는 이익 성장이 재개되는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종목들로 KB금융[105560], 롯데케미칼[011170], LG유플러스[032640], CJ E&M, 현대백화점[069960], 현대그린푸드[005440] 등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