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 지하상가 한시적 수의계약 방안 수용

특위 권고안 동의·갈등해결 조짐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속보=춘천 지하상가 문제와 관련해 지하도상가특별위원회가 권고한 최초 계약에 한해 종전 사용자와 한시적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본지 8월12일자12면)을 춘천시가 수용하기로 결정,지하상가를 둘러싼 갈등 해결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재수 시장은 13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특별위원회가 협의한 내용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앞서 춘천시 지하도상가 문제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곽태섭)는 최근 지하상가 사용자 선정 방법에 대한 권고안을 담은 의결서를 만장일치로 채택,시에 전달했다.특위는 의결서를 통해 최초 계약에 한정해 종전의 사용자와 한시적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안을 시에 권고했다.

시가 특별위원회의 권고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올해 초부터 불거진 춘천 지하상가 운영방법을 둘러싼 갈등도 조만간 해결될 전망이다.춘천 지하상가 문제는 1999년부터 대우건설·삼성물산이 20년 간 갖고 있는 관리권을 시가 내달 말 인수하면서 공개입찰 방식을 운영 원칙으로 정하자 기존 상인들이 반발,시 최대 현안으로 떠올랐다.

조례 개정 작업도 진행 중이다.조례 개정은 시의회 경제도시위원회 소속 박재균 의원이 주도하고 있으며 수의계약 유효 기간은 당초 조례에 명시한 ‘사용·수익허가 기간인 5년 이내’가 적용된다.시는 지하상가 보수 문제도 대우건설·삼성물산과 협의를 마쳤다.시는 보수에 필요한 예산을 30억원으로 추산했으며 대우건설·삼성물산이 이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합의했다.지하상가 보수는 내달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