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경기 연속 부진' 류현진, 사이영상 0순위 위상 '흔들'

연합뉴스 2019년 08월 30일 금요일
▲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4⅔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맞고 7실점 했다.
▲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4⅔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맞고 7실점 했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경기 연속 부진한 결과를 남기면서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판도는 안갯속에 빠졌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4⅔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맞고 7실점 했다.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24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를 합쳐 최근 3경기에서 18점이나 줬다.

1.45였던 평균자책점은 2.35로 치솟았다. 현재 페이스와 정규리그 남은 등판을 고려할 때 평균자책점 1점대 복귀는 쉽지 않게 됐다.

사이영상 레이스에서 류현진의 위상은 이제 0순위 후보에서 도전자로 바뀌는 모양새다.

류현진은 홈런의 시대를 맞은 메이저리그에서 정확한 제구와 영리한 볼 배합으로 유일한 평균자책점 1점대 선발 투수로서 시즌 내내 화제의 중심에 섰다.

1점대라는 상징성을 앞세워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하나만으로도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양키스에 홈런 3방을 맞고 7점을 준 바람에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00으로 치솟았다.

다시 1점대 평균자책점을 향해 마운드에 오른 애리조나전에서도 3회까지 1.97로 낮췄다가 4∼5회 7실점 한 바람에 2.35로 더욱 올라갔다.

평균자책점에서의 비교 우위가 사라진 셈이다.

류현진은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2.44)에게 턱 밑까지 쫓겼다.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가 부상으로 주춤한 사이 작년 사이영상 수상자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은 후반기 4승 1패, 평균자책점 1.53의 빼어난 성적으로 사이영상 경쟁에 불을 지폈다.

투구 이닝, 승수, 평균자책점, 탈삼진 등을 종합하는 사이영상 예측 구도에서 류현진은 1위 수성의 위협을 받는다.

ESPN 사이영상 예측에서 류현진은 전날까지 138.9점을 받아 1위를 지켰지만, 애리조나전에서 수치를 개선하지 못해 앞으로 1위 유지를 장담할 수 없다.

2위는 134.6점으로 추격하는 류현진의 팀 동료 클레이턴 커쇼다.

톰 탱고 사이영상 포인트에서도 류현진은 67.6점을 얻어 1위를 달리지만, 63.7점으로 따라붙은 디그롬에게 역전당할 위기에 놓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