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항 국제카페리 취항 항로 조정해야”

동해상의, 속초항과 일부 중복 제기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15 면
동해상공회의소가 속초항을 모항으로 러시아·일본을 오가는 국제카페리 취항 항로가 동해항을 모항으로 하는 항로와 일부 중복된다며 조정 필요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동해상의는 9일 “A해운이 최근 속초항을 모항으로 러시아 슬라비얀카~블라디보스토크(주 2항차)와 일본 마이즈루(주 1항차)를 연결하는 국제카페리(화객선) 운항을 위해 해양수산부에 외항정기여객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했다”며 “그러나 해당 노선은 동해항으로 모항으로 하는 DBS크루즈훼리와 일부 중복돼 과다 경쟁이 우려된다”고 밝혔다.동해 DBS크루즈훼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 사카이미나토~마이즈루를 운항하고 있다.

동해상의는 A해운 측이 신청한 항로가 DBS 항로와 일부 중복됨에 따라 기존 여객·화물 분산으로 인한 이들 선사의 경영악화가 우려된다며 이날 해수부와 동해해양수산청,강원도,이철규 국회의원에게 ‘A해운 외항정기여객운송사업 면허 신청 항로 조정’을 건의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